티스토리 뷰

슈퍼카의 대명사인 람보르기니(Lamborghini)는 경주마로 불리며 이탈리아의 한 회사에서 시작되었다. 1963년 세계 3대 스포츠카 브랜드로 자리 잡았으며 페라리와 동일한 급의 차량을 만드는 회사이다. 일반적으로 스포츠카, 슈퍼카를 제작하지만 각 회사의 철학에 따라 자동차의 특성이 나누어진다.


람보르기니의 경우 페라리보다 빠른 차량을 만드는 것이 철학이였으며 페라리와 동일하게 V10엔진을 장착하고 퓨어스포츠를 목적으로 두고 있다. 창업주 페루치오 람보르기니는 페라리와의 승부에서 실패를 하였는데 서로의 철학차이가 만든 결과였다.


람보르기는 설계부터 개발까지 창업주의 철학이 수반되었다. 미래지향적인 성향이 강한 람보르기니는 남성적인 측면이 강하여 디자인 부터 아우디와 비슷하게 출시되었다. 2011년 새롭게 출시한 아벤타도르를 통해 스포츠카로서의 1위를 굳혔고 현재까지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페라리 회사에 비해 판매율이나 모델도 적다. 페라리는 8기통 엔진을 탑재한 488 GTB를 출시하였고 이후에도 488 스파이더, 컨버터블등 다양한 라인업을 뽐내며 람보르기니의 아벤타도르와 로드스터를 가볍게 넘어섰다. 이후 우라칸, 우라칸 스파이더를 동일하게 출시하며 페라리를 따라잡기에 온힘을 쏟았다.


페루치오 람보르기니는 경작용 트랙터를 생샌했으나 페라리의 차량을 구입하면서 갖가지 문제점을 야기시켰다. 트랙터에 장착된 클러치가 페라리에 사용된것과 동일하다는 것을 알고 페라리를 넘어서는 스포츠카를 만들어 보겠다며 1963년에 공장을 신설했다.


이후 첫번째 350GT 차량이 출시되었고 엔진이 최초로 운전석 뒤쪽으로 장착되면서 새로운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신차의 계획도 세우며 새로운 스포츠카를 만들기 급급했으나 트랙터의 사업난이 닥치면서 회사를 매각했다. 

2년후 디아블로 모델이 발표되면서 아우디에 인수되었다. 그후 아우디에서는 무르시엘라고를 발표하였고 F1용인 LE3512의 V12엔진을 개발하여 로터스에 엔진을 공급하기도 했다. 이때 V12엔진을 개발했음에도 불구하고 F1 성적에서 좋은 결과를 얻지 못했다.


람보르기니 자동차의 이름을 보면 평범하지 않다. 모두 스페인 투우에서 비롯된 이름이 많다. 힘이 강한 만큼 황소의 이름을 사용하였고, 투우와 관련된 투우사, 투우용 칼을 연관지었다.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에는 미드십 세로 배치엔진이 장착되었고 최대 700마력을 출력하면서 LP700-4라는 모델명을 새롭게 출시했다. 세월이 흐른 지금도 충젹적인 특징은 시저도어다. Scissors doors는 문이 하늘로 열리는 방식을 채택하여 지금까지도 인기를 얻고 있다. 당시에는 충격적인 방식이였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1,231
Today
1
Yesterday
1
링크
TAG
more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